‘조들호2’ 고현정 심복 문수빈, 국일가 금고 노린다…‘파란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영상 캡처 / 사진제공=KBS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이하 ‘조들호2’)에서 문수빈이 국일가의 금고를 노린다.

5일(오늘) 방송되는 ‘조들호2’에서는 이자경(고현정)의 심복 한민(문수빈)이 국종섭(권혁)을 은밀히 미행한다.

앞서 이자경은 국종섭과 차장검사 강덕영(정원중)이 내통한다는 사실을 알고 그의 동태를 살펴왔다. 이는 이자경과 국일가 삼남매의 소리 없는 전쟁이 계속되고 있음을 의미해 조들호(박신양)와는 또 다른 긴장감을 형성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한민이 국종섭 금고에 접근한 현장이 포착돼 이자경과 국일가 삼남매의 충돌을 예고했다. 월등한 신체 능력과 주도면밀함을 보여 온 한민은 이자경 지시 하에 이번 일을 수행하면서 국일가가 모두 알게끔 흔적을 남긴다고 해 궁금증이 자아낸다. 이로 인해 국일가를 발칵 뒤집어 놓음은 물론 삼남매와 이자경이 극한 대립 상황까지 가게 된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조들호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