려욱, 4월 ‘광염소나타’로 국내 뮤지컬 복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려욱/사진제공=SM

슈퍼주니어 려욱이 전역 후 처음으로 국내 뮤지컬 무대에 오른다.

지난해 11월 일본 오사카, 도쿄에서 뮤지컬 ‘광염소나타’로 관객들을 찾은 려욱은 오는 4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서울 삼성동 SMTOWN 코엑스 아티움 내 ‘SMTOWN THEATRE’ 공연장에서 천재 작곡가 ‘J’ 역을 다시 연기한다.

‘광염소나타’는 죽음을 통해 음악적 영감을 얻는 비운의 작곡가 ‘J’,  천재적 재능을 타고난 작곡가 ‘S’, 자신의 성공을 위해 ‘J’를 파멸의 길로 이끄는 저명한 교수 ‘K’ 등 아름다운 음악을 쫓는 세 음악가들의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 장르의 작품이다.  2017년 관객이 뽑은 가장 기대되는 창작 뮤지컬 1위에 오르며 주목받았다.

려욱이 연기하는 ‘J’는 우연한 사고 이후 죽음에 다가설수록 아름다운 곡을 완성시키는 광기 어린 작곡가다.

려욱은 뮤지컬 ‘늑대의 유혹’ ‘하이스쿨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계셔’ ‘아가사’,  연극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소설가 김동인의 동명의 소설 ‘광염소나타’를 모티브로 한 이번 작품은 3월 11일 인터파크를 통해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