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감독, “정유안, 술먹고 헛짓하지 말라했으나 성추행”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의 연출을 맡은 김병수 감독./조준원 기자 wizard333@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을 연출하는 김병수 감독이 성추행 물의로 하차한 배우 정유안에 대해 “사건 전전날 촬영 이후 주의하라고 말했으나 불미스러운 사건이 생겼다”고 털어놓았다.

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이하 ‘사이코메트리’)’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사이코메트리’는 사람의 비밀을 읽어낸다는 초능력 ‘사이코메트리’를 가진 이안(박진영)과 경찰 윤재인(신예은)의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윤재인은 비밀을 감춘 채 살아가는 경찰이다.

앞서 정유안이 강성모(김권)의 아역으로 촬영을 했으나 성추행 물의를 빚어 하차했다. 그 자리에는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에 출연했던 배우 조병규가 대체로 투입됐다.

김 감독은 “어린 성모의 촬영은 모두 끝난 상태였다”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을 때 ‘왜 하필 나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 의지로 생긴 일은 아니었고, 정유안에게 ‘술먹고 헛짓하지 말고 집에 가라’고 했는데 사건이 터졌다. 본인만의 스트레스가 있어서 생긴 문제인 것 같다”며 “(다행히) 방송 중간에 생긴 문제가 아니라 전화위복으로 삼아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사이코메트리’는 오는 11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