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올해의 목표는 신인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쇼케이스

신인 남성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5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데뷔 음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올해의 목표는 신인상을 받는 것입니다.”

신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5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꿈의 장 : 스타(STAR)’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수빈·연준·범규·태현·휴닝카이 등으로 구성된 5인조 그룹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서 6년 만에 공개하는 신인으로 데뷔 전부터 주목받았다.

지난 4일 발표한 새 음반에는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를 포함해 ‘블루 오렌지에이드(Orangeade)’ ‘아워 섬머(Our Summer)’ ‘캣 앤 도그(Cat & Dog)’ ‘별의 낮잠’ 등 5곡이 담겨있다. 타이틀곡은 신스 팝(Synth Pop) 장르로, 사춘기에 접어든 소년의 성장통을 ‘뿔’이라는 독특한 단어로 표현한 곡이다.

태현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아티스트는 음반으로 이야기를 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우리 역시 하나의 곡이 아니라, 음반으로 소통하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수빈은 “올해의 목표는 신인상이다. 평생 한 번만 받는 상인만큼 욕심 난다. 쟁쟁한 신인 그룹이 많이 나오고 있어서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