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주우재, 스킨십 없는 연애 사연에 “갖다 치워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여자친구를 단 한 번도 안아준 적 없는 남자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5일(오늘)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는 스킨십을 꺼리는 남자친구와 복장 터지는 연애를 이어가고 있는 여자의 사연이 펼쳐진다.

사연 속 주인공은 듬직한 매력의 남자친구에게 반해 반년 동안이나 연애를 이어 왔지만 왠지 곁을 주지 않으려는 남자친구에게 섭섭함을 느낀다. 심지어 사귄 지 6개월 동안 스킨십이라고는 손잡고 볼에 뽀뽀한 게 전부인데다 따뜻한 포옹 한 번 해준 적 없어 사연녀는 점점 지쳐간다. 설상가상으로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는 그녀가 남자에게 받은 충격적인 제안에 참견러들의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졌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참견러들은 사연 속 주인공과 같은 ‘스킨십 없는 연애’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나누며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그러나 남자친구의 행동에는 가감 없이 “모순이다”라고 날카롭게 꼬집었다.

모델 한혜진은 “왜 본질을 보고 있지 않나. 더 못 볼 꼴 보기 전에 빨리 끝내라”며 답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으며 모델 주우재도 “갖다 치워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참견러들을 답답함에 가슴 치게 만든 사연의 전말은 5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