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강민경 “이상형은 콜린 퍼스… ‘브리짓 존스의 일기’ 보고 반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민경 쇼케이스

다비치 강민경/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다비치의 강민경이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 FM’에 출연해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밝혔다.

강민경은 5일 오전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강민경은 “제 이상형은 영국에 있다. 콜린 퍼스다.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를 보고 좋아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영철은 콜린 퍼스 성대모사를 선보였고, 강민경은 “제 이상형을 깨지 마라”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민경은 ‘연예인이 대시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하지 않나. 활동을 11년 했다. 없으면 더 이상하다”라며 “더 이상은 말할 수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