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박세진, 김윤석 첫 연출작 ‘미성년’으로 스크린 데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세진/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세진이 배우 김윤석의 첫 연출작인 영화 ‘미성년’에 출연한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세진은 극 중 엄마 미희(김소진 분)와 주리(김혜준 분)의 아빠 대원(김윤석 분)이 저지른 일을 정면 돌파하려는 여고생 윤아 역을 맡았다.

‘미성년’은 충무로 대표 배우 김윤석의 첫 연출작이다. 이번 영화에서 김윤석은 감독 겸 배우로 활약하며, 염정아, 김소진 등 베테랑 배우들이 출연한다.

박세진은 500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오디션에 합격하며 ‘미성년’에 합류했다. 김윤석 감독이 택한 신예에 더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박세진은 모델 출신다운 훤칠한 외모와 웹드라마, 단편영화 등에서 차근차근 쌓아온 연기력을 바탕으로 ‘미성년’을 통해 스크린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박세진은 개봉을 앞두고 “저의 첫 주연 영화를 롤모델인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스럽다”고 설레는 소감을 밝혔다.

‘미성년’은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