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이영자, 1인 크리에이터 된다…”진짜 내 모습 보여주려 도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랜선라이프’ MC이자 1인 방송 크리에이터에 도전하는 이영자./사진제공=JTBC

JTBC ‘랜선라이프’의 MC 이영자가 다음달 초 유튜브에 ‘이영자 채널’을 공식 개설해 1인 방송 크리에이터에 본격적으로 도전한다고 제작진이 5일 밝혔다.

‘랜선라이프’를 통해 ‘1인 방송계’를 처음 접하게 됐다는 이영자는 그동안 1인 방송에 익숙하지 않은 기성세대를 대변하며 시청자와 크리에이터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해왔다. 이영자는 지난 2월 28일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의 인터넷 방송에서 ‘이영자채널’을 열겠다고 발표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자유롭게 자신만의 콘텐츠를 제작하는 크리에이터의 삶을 가까이 지켜봐온 그는 “(방송인으로서) 콘텐츠를 직접 만들어나가는 크리에이터들이 대단하고 부럽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늘 ‘진짜 이영자’보다는 방송과 대중에게 비쳐지는 이영자로 살아왔다. 그러다 보니 진짜 나의 모습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더라”며 “이제 ‘이영자 채널’을 통해 나의 솔직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그래서 도전을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따라 그는 오는 4월 초 ‘이영자채널’을 공식 개설해 자신의 최근 관심사와 이를 탐구하는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이영자는 자신의 각오를 담은 영상을 ‘이영자채널’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이 영상 속에는 그동안 방송에서는 한 번도 밝혀지지않은 그의 제부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바로 드라마 ‘셜록’에서 왓슨 목소리를 맡은 것으로도 유명한 성우 박영재다. 이영자의 각오를 담은 이 영상은 공개된 지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조회수 7만 건을 돌파했다.  

‘랜선라이프’ 제작진은 “1인 방송계를 낯설어했던 MC 이영자의 변모에 제작진도 깜짝 놀랐다”며 “자신이 혼자 오랫동안 고민한 프로젝트다. 본 프로그램에도 ‘이영자채널’의 콘텐츠를 자연스럽게 녹여내 상호 시너지가 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크리에이터’ 이영자의 합류로 더욱 호기심을 자극하는 ‘랜선라이프’는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