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주지훈∙박원상, 드디어 재회…제작진 “반전 기대 부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사진제공=MBC

MBC ‘아이템’에서 주지훈과 박원상이 드디어 재회한다. 박원상을 향한 주지훈의 총구. 연쇄살인의 진실을 알아낼 수 있을까.

지난 4일 방송된 ‘아이템’에서는 구동영(박원상) 신부에게 또 다른 아이템 반지가 있으며, 반지를 통해 형사 서요한(오승훈)으로 변신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강곤(주지훈)이 조세황(김강우)의 계략대로 남철순(이남희)부터 고대수(이정현)와 유철조(정인겸)까지 총 다섯 건의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렸다. 이에 강곤의 내사를 진행중인 한유나(김유리)는 그를 체포하겠다고 앞장섰다.

하지만 신소영(진세연)은 “유철조 스스로 죽었어요. 확실하게 말하면 마치 누군가에게 조종을 당하고 있는 거 같았습니다”라는 강곤의 진술을 듣고, 조세황이 마치 게임을 벌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리고 단서를 추적한 결과 현장에서 목격자를 찾아냈지만, 폴라로이드 사진을 통해 목격자의 존재를 알게 된 조세황이 미리 향수를 뿌려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게 만들었다. 결국 신소영은 목격자의 죽음을 통해 마음과 몸이 달리 움직이는 것 같았다는 강곤의 증언이 사실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조세황이 짜놓은 치밀한 덫에 걸려 사면초가의 위기에 몰린 강곤. 이 가운데 오늘(5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강곤이 구동영을 향해 총을 겨냥하고 있다. 이들의 재회는 어떻게 이뤄진 것일까. 

예고 영상에서는 “제가 저 죄인을 지옥으로 안내하는 인도자가 되게 하소서”라고 기도하던 구동영이 강곤을 향해 “김성규, 드림월드 참사를 일으킨 살인마 김태구의 아들”이라고 지목했다. 이에 강곤은 매서운 눈빛으로 “당신 정체가 뭐야?”라고 소리쳤다. 지난밤 아무도 없는 예배당에서 자신이 살인자의 아들임을 고백한 강곤. 이에 이미 그 사실을 알고 있었던 구동영이 강곤을 찾아간 것으로 예측된다.

강곤은 이전에 구동영의 아이템인 레이저포인터를 경험해본 적이 있다. 그렇다면 이들의 재회에선 어떤 일이 벌어질까. 또한 강곤은 서울중앙지검 복귀 후 담당하게 된 첫 사건이자 현재는 자신이 범인으로 몰리고 있는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이 구동영이라는 사실, 그리고 그가 왜 이런 살인을 저지르고 있는지에 대해 알아낼 수 있을까.

‘아이템’ 제작진은 “오늘(5일) 밤, 강곤이 그토록 찾아 헤매던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 구동영과 재회한다. 그리고 두 사람의 만남은 강곤 아버지가 벌인 화재 참사 뒤에 숨겨진 비밀을 수면 위로 끌어 올린다”며 “또 한 번의 반전을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아이템’ 오늘(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