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마블’ 4DX 개봉 D-1… ‘블랙팬서’ 사전 예매량 넘었다 ‘흥행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캡틴마블’/ 사진제공=4DX

영화 ‘캡틴 마블’ 4DX가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마블 솔로무비 ‘블랙팬서’ 4DX의 사전 예매량도 뛰어넘었다. 2019년 4DX와 마블 스튜디오의 첫 협업 ‘캡틴 마블’ 4DX의 새로운 흥행 기록에 모두가 주목 하고 있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6일 4DX로 개봉한다. 지난해 2월 14일 개봉한 ‘블랙 팬서’ 4DX 사전 예매량 1만6914명을 훌쩍 뛰어넘으며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처럼 압도적 예매량을 기록할 수 있었던 데에는 ‘캡틴 마블’ 4DX가 2019년 마블 첫 히어로 무비임과 동시에 MCU의 새로운 장을 여는 캐릭터들을 4DX로 만나볼 수 있다는 사실이다. 또한 4DX 사상 가장 섬세한 ‘감성모션’을 연출해 ‘캡틴 마블’ 캐릭터만의 시그니처 모션을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앞서 만나볼 수 있다는 것도 기대 포인트로 작용 중이다. 이와 함께 마블 스튜디오와 찰떡궁합을 이루는 모션 체어, 바람, 안개, 에어샷 등 4DX만의 시그니처 효과들로 마치 영화의 익사이팅한 재미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4DX는 유럽과 북미의 20~30대를 중심으로 인기 트렌드로 자리잡은 NO.1 프리미엄 무비 포맷이다. 21개 이상의 환경 효과와 섬세한 모션으로 영화 관람의 새로운 지평을 연 포맷으로서 각광받고 있다. 전세계 62개국 620개관에서 운영 중이며, 국내에는 CGV용산아이파크몰, CGV왕십리의 4DX with ScreenX 통합관을 포함해 전국 33개 CGV 4DX상영관이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