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밝은 내일을 위해 노력하겠다” 데뷔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쇼케이스

신인 남성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5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데뷔 음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신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드디어 데뷔하게 돼 기쁘고 떨린다”고 말했다. 5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꿈의 장 : 스타(STAR)’의 쇼케이스에서다.

수빈·연준·범규·태현·휴닝카이 등으로 구성된 5인조 그룹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서 6년 만에 공개하는 신인으로 데뷔 전부터 주목받았다.

리더 수빈은 “많이 떨리고 긴장되는데 예쁘게 봐달라”고 말했다. 휴닝카이는 “팀의 귀염둥이 막내이다. 데뷔한 지 이틀째다.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범규는 “팀의 분위기 메이커다. 뉴스로만 보던 곳에 우리가 있으니까 떨린다”고 털어놨다. 연준은 “팀의 맏형이다. 하나의 꿈을 가진 멤버들이 모였다. 밝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일 발표한 새 음반에는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를 포함해 ‘블루 오렌지에이드(Orangeade)’ ‘아워 섬머(Our Summer)’ ‘캣 앤 도그(Cat & Dog)’ ‘별의 낮잠’ 등 5곡이 담겨있다. 타이틀곡은 신스 팝(Synth Pop) 장르로, 사춘기에 접어든 소년의 성장통을 ‘뿔’이라는 독특한 단어로 표현한 곡이다. 음원과 동시에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13시간 만에 조회수 1000만 건을 넘어섰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