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한예슬 “겉은 차갑고 속은 따뜻한 지수현 役, 나랑 닮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빅이슈’ 한예슬/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의 한예슬이 설렘과 기대감을 한껏 드러낸 인터뷰를 공개했다.

오는 6일 처음 방송되는 ‘빅이슈'(극본 장혁린/연출 이동훈/ 제작 HB엔터테인먼트)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매회 비밀스럽고 매혹적인 연예계의 뒷판, 그 짜릿하고 위험한 세계에서 벌어질 치열한 ‘빅이슈 쟁탈기’로 시청자들을 몰입시킬 전망이다.

극 중 한예슬은 국내에서 최고로 악명 높은 연예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의 편집장인 지수현 역을 맡았다. 극 중 지수현은 한 번 냄새를 맡으면 놀라운 인맥과 막강한 정보력으로 셀럽들의 스캔들을 잡아내고야 마는 위악적인 캐릭터. 피도 눈물도 없는, 더불어 셀럽보다 더 셀럽 같은 파파라치 세계의 권력자로 군림하면서 특별하면서도 절대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이와관련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연기 대변신에 나선 한예슬이 지수현 캐릭터에 깊게 매료된 벅찬 소감을 밝혔다.

한예슬은 그동안 쌓아온 ‘로코퀸’의 이미지를 벗고 변신을 결정하게 된 이유에 대해 “두려움 보다는 색다른 캐릭터를 만나게 되서 설렜고 배우로서 한 단계 나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에 기대감이 훨씬 컸다.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봐주실까 궁금하고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예슬은 “지수현은 셀럽의 스캔들을 잡아내는 것처럼 보이지만 자신의 위치와 힘을 이용해 악을 저지르는 사람들을 응징하는 사이다 캐릭터”라며 “대중이 답답해하는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주는 캐릭터라는 점이 가장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고 했다.

특히 한예슬은 ‘빅이슈’에서 셀럽보다 더 셀럽인 편집장 지수현만의 핫한 패션스타일을 선보인다. 그는 “고급스러우면서도 화려한 느낌을 살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과감한 레드 컬러라던가, 슈트부터 원피스까지 다양하게 착용해 지수현이 가진 카리스마와 섹시함을 보여주고자 신경을 쓰고 있다”며 연기뿐 아니라 패션스타일의 세심한 부분까지 심혈을 기울이고 있음을 털어놨다.

더불어 한예슬은 지수현의 직업인 연예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 편집장이 되기 위한 조건에 관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회가 왔을 때 잡는 대범함이다. 그리고 어느 순간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냉철함, 마지막으로는 위급 상황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판단력”이라고 설명했다.

한예슬은 지수현 캐릭터에 대해 “겉으로는 차가워 보이지만 속은 따뜻한 사람”이라며 자신과 닮은 점을 이야기 했다. 이어 “하지만 지수현은 감정을 잘 표현하지 않는 냉정하고 차가운 인물이지만 나는 감정 표현에 매우 솔직하다”라며 다른 점을 밝히기도 했다.

제작진은 “한예슬은 지수현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직업적인 부분은 물론이고, 성격, 남다른 패션감각에 이르기까지 어느 하나 빼놓지 않고 빈틈없이 준비하고 있다”며 “한예슬 표 카리스마 넘치는 편집장 지수현은 어떤 모습으로 그려지게 될 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빅이슈’는 ‘신의 선물-14일’ 등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과 ‘용팔이’ 등을 집필한 장혁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전에 본 적 없던 신선한 ‘케이퍼(범죄물) 무비’ 스타일의 장르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