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곽동연 “박보검은 ‘날개 없는 천사’…차은우는 코드 안 맞는다” 입담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아역 출신 배우 곽동연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연극 중 혀의 일부분이 절단된 아찔한 사고를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박보검, 차은우와의 일화를 얘기하며 입담을 뽐낸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송재림,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곽동연은 지난해 연극 무대에 올랐다가 혀가 잘릴 뻔한 아찔했던 순간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창 연기를 하던 중 갑자기 정신을 잃어 혀의 3분의 1 정도가 찢어졌던 것. 그는 아찔했던 당시의 상황을 전하면서도 관객들의 반응을 위트 있게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곽동연은 절친한 배우이자 형인 박보검에 대해 ‘날개 없는 천사’라고 칭했다. 동갑내기 친구 차은우와는 ‘코드가 안 맞는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와 함께 곽동연은 동년배보다는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들이 편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곽동연은 불금을 무서워하는 이유를 털어 놓는 과정에서 사건사고 강박증(?)이 있는 ‘걱정 인형’의 모습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밖에도 그는 일과 사생활이 분리가 안 된다는 사실과, 가장 오래한 연애가 ‘90일’이라는 사실을 줄줄이 고백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 그의 얘기를 듣던 송재림과 이주연은 곽동연을 위한 즉석상담소를 열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곽동연은 인스타그램에서 유명한 ‘절미’를 실제로 만난 사연을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 그는 최근 다니엘과 동거 중인 사실을 공개하며 애정을 드러냈는데, 이 다니엘의 정체에 또다시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과연 곽동연이 함께 사는 다니엘의 정체는 무엇일지는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