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역대 극장 매출 1위 달성…흥행 1위 ‘명량’ 넘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극한직업’이 역대 극장 매출 1위를 달성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은 지난 4일 기준 누적 관객수 1605만6698명이다. 지난 3일 1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또한, 지난 2일 기준 누적 매출액 1369억 5699만 736원으로 역대 흥행작 1위인 ‘명량'(1761만 5437명)의 1357억 5350만 4310원을 뛰어넘었다. ‘극한직업’의 순제작비는 65억 원, 마케팅비 포함한 총제작비는 95억 원으로 추산된다.

‘명량’보다 누적 관객수가 적은 ‘극한직업’의 누적 매출액이 높아진 것은 영화 관람 요금 인상 때문으로 보인다. 한국영화 평균 관람 요금은 2014년 7619원에서 지난해 8286원으로 올랐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 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신하균, 오정세 등이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