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콤플렉스’ 이주우 “찍는 순간마다 소중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스 콤플렉스’ 영상 캡처 / 사진제공=마이컴퍼니

배우 이주우가 ‘미스 콤플렉스’를 통해 속 시원한 사이다 대사로 걸크러쉬 매력을 뽐냈다.

지난 3일 오후 공개된 웹드라마 ‘미스 콤플렉스’ 최종회에서 안두리(이주우)는 그간 받지 못한 급여 1000만 원을 받기위해 작가와 실랑이를 벌였다. 결국 다리로 작가를 한 대 치는 것에 이어 그의 카메라 장비를 들고 오는 것으로 통쾌하게 복수했다.

두리는 평소 자신을 눈여겨본 운동복 브랜드 대표를 통해 독립해 업계에서 주목받는 청년 사진작가로 성장했다. 극 말미에는 두리가 절친한 친구 민제와 지윤과도  사이를 돈독히 다지며 꿈과 우정 모두 잡았다.

이주우는 5일 소속사를 통해 “첫 웹드라마였는데 여러분과 좀 더 가깝게 소통할 수 있어 즐거웠고 찍는 순간마다 소중했다”며 “앞으로도 많이 지켜 봐 달라.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고 전했다.

‘미스 콤플렉스’는 조회 수 535만4780회(5일 오전 기준 유튜브, 네이버TV, 페이스북 총 합산)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