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구본승♥강경헌, 김국진♥강수지 이어 알콩달콩 핑크빛 기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함께 요리를 만드는 구본승-강경헌./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의 달달커플 구본승-강경헌에게 핑크빛 기류가 포착됐다.

5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구본승과 강경헌은 지난 밤 깜짝 방문한 김도균과 함께 아침 식사를 준비한다. 용종을 제거하고 처음 ‘불청’ 여행에 합류한 김도균을 위해 강경헌은 건강식을 준비했다. 평소 요리를 즐겨하지 않던 김도균은 청춘들을 위해 특별히 아일랜드(?)식 된장찌개를 끓였다.

구본승은 두 사람의 요리를 돕던 중 추워하는 강경헌에게 자신의 겉옷을 건네줬다. 강경헌이 웃으면서 구본승의 옷을 걸쳐 입자 공교롭게도 두 사람의 옷이 비슷해 커플룩 패션이 연출됐다.

이어 강경헌은 “오이 무침을 만들자”며 구본승에게 “오이를 두드려달라”고 부탁했다. 구본승은 머뭇거리며 자신 없다는 듯 “불을 피우겠다”고 했다. 하지만 강경헌이 “오빠 요리하는 모습 보고 싶어”라는 한 마디에 구본승은 바로 방망이를 들고 오이를 두드려 웃음을 자아냈다.

구본승은 강경헌을 빤히 바라보다 “내 옷인데 너한테 되게 잘 어울린다?”라고 말해 한층 달달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김도균은 “보니♥허니에게 김국진♥강수지 ‘국수 커플’ 모습이 연상된다”며 두 사람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요리를 하며 알콩달콩 ‘불청표 신혼일기’를 찍은 보니♥허니의 에피소드는 5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