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즈라 밀러, 가수로 5월 내한…소속 인디밴드 공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밴드 썬즈 오브 언 일러스트리어스 파더 내한공연 개최/사진제공=라이브네이션코리아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 ‘저스티스 리그’ 등에 출연해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에즈라 밀러가 가수로 내한한다.

에즈라 밀러가 이끄는 3인조 인디 밴드 ‘썬즈 오브 언 일러스트리어스 파더’(이하 썬즈)가 오는 5월 4일 오후 7시 서울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단독 공연을 개최된다.

뉴욕 브루클린을 거점으로 결성된 썬즈는 어쿠스틱 듀오로 시작해 5인조 밴드를 거쳐 현재 에즈라 밀러, 조쉬 오빈, 라일라 라슨 등 세 명의 멤버로 구성돼 있다. 멤버 모두가 보컬과 곡 작업에 참여하고 기타, 베이스, 키보드, 드럼 등 여러 악기를 번갈아 연주하는 형태로 각자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밴드 음악에 대해 스스로 ‘장르 퀴어(genre-queer)’라고 표현했다. 그 만큼 이들의 음악은 포크부터 힙합, 로큰롤, 펑크, 일렉트로닉까지 장르의 경계를 넘어선 대담한 사운드를 만들어낸다.

지난해 8월 ‘코믹콘 서울’의 게스트로 에즈라 밀러의 첫 내한이 성사됐고, 내한 일정에 맞춰 양일간 썬즈의 단독 공연이 열렸다. 진지하면서도 다정한 태도로 팬들과 교감을 나누는 에즈라 밀러의 팬 서비스는 화제가 됐다. 공연 둘째 날 멤버들은 한글로 이름이 적힌 티셔츠를 멤버끼리 바꿔 입고 무대에 올라 눈길을 사로잡았다. 에즈라 밀러는 한국 팬이 선물한 두루마기를 입고 공개석상에 등장하는 등 한국 팬들에 대한 애정을 보여준 바 있다.

에즈라 밀러는 틸다 스윈튼 주연 독립영화 ‘케빈에 대하여’에서 아들 케빈 역할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월플라워’ ‘신비한 동물사전’ 등에 출연해 팬층을 넓혔다. 특히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 함께 출연한 배우 수현과 돈독한 우정을 자랑한다. 그는 공식 행사가 아닌 개인 일정으로 다시 한국을 깜짝 방문해 수현과 함께 한식을 즐기고 캐릭터숍, 영화관 등 서울 곳곳에서 인증 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공연 티켓은 오는 12일 낮 12시부터 예스24티켓과 멜론티켓에서 판매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