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홍종현 “시나리오 읽고 위로 받아…다정한 캐릭터 나랑 닮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홍종현/사진=텐아시아DB

배우 홍종현이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타임 리와인드 무비 영화 ‘다시, 봄’의 시나리오를 읽고 위로 받았다고 털어놨다.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 압구정에서 ‘다시, 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다시, 봄’은 자고 일어나면 하루 전 날로 되돌아가는 타임 라인에 빠진 은조(이청아)의 이야기를 담은 ‘타임 리와인드’ 영화다. 소중한 딸을 잃은 뒤 거꾸로 가는 시간 속에 살게 된다는 설정이다.

홍종현은 극 중 은조에게 미스터리한 키를 주게 되는 호민 역을 맡는다. 제작보고회에서 그는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 위로 아닌 위로를 받았다.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이청아 누나가 말한 것처럼 세상에는 과거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 나도 그래서 위로를 받은 것 같다”며 “관객 분들도 영화를 통해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그는 극 중 인물처럼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무엇을 할 거냐는 질문에 “지금은 볼 수 없는 사람들을 많이 보려고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극 중 인물처럼 자신도 다정한 캐릭터라고 밝혔다. 이청아는 “극 역할보다 홍종현 씨가 더 다정하다”며 공감을 표했다.

‘다시, 봄’은 오는 4월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