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 ‘시데레우스’, 초연 캐스트 공개..오는 4월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시데레우스’ 포스터, 출연자들. / 제공=로네뜨

뮤지컬 ‘시데레우스'(연출 김동연)가 오는 4월 17일 서울 신당동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막을 올린다. 이에 앞서 출연자들을 공개해 기대를 높였다.

‘시데레우스’는 갈릴레오가 저술한 ‘시데레우스 눈치우스’라는 책의 제목에서 영감을 받았다. 2017년 6월 아르코-한예종 뮤지컬 창작 아카데미 독회에서 처음 선보인 이후, 2017 충무아트센터의 스토리작가 데뷔 프로그램인 ‘블랙앤블루’ 시즌4에서 리딩공연을 올린 창작 뮤지컬이다. 약 2년 동안 개발 과정을 거쳐 완성했다.

‘시데레우스’는 케플러가 갈릴레오에게 편지를 보냈다는 사실에서 출발하며 상상한 이야기이다. 케플러가 우주의 신비라는 연구에 대한 편지를 갈릴레오에게 보내면서 시작되는 이 작품은 상상의 끝에서 사실을 찾아가는 두 학자가 금기 시 되던 지동설에 대한 진실을 찾아가기 여정을 보여준다. 또한 ‘블랙앤블루’ 리딩까지는 2인극이었던 이 작품은 본 공연을 준비하면서 갈릴레오의 딸이었던 수녀 마리아를 등장시킴으로써 그 시대에 이뤄진 지동설 연구의 위험과 모두가 사실이라고 믿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 아닐 수 있다는 것에 대한 시대의 혼란을 대변한다. 김동연 연출가는 “처음 블랙앤블루 창작뮤지컬 지원 프로그램에 멘토링으로 참여해 이 작품을 만났다. 연출로 다시 참여하게 돼 의미가 깊고, 더욱 심혈을 기울이려 한다”고 말했다.

‘시데레우스’의 성공적인 첫 출항을 위해 탄탄한 실력과 다채로운 매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유명한 천문학자이자 수학자로 어느 낯선 젊은 수학자의 편지를 받고 위험한 연구를 시작하게 된 갈릴레오 역에는 배우 고영빈과 정민, 박민성이 이름을 올렸다.

독일 출신의 젊은 수학자로 ‘우주의 신비’를 집필하며 자신에게 유일하게 답장을 준 갈릴레오에게 연구를 제안하는 케플러 역은 배우 신성민, 정욱진, 신주협이 맡는다.

갈릴레오의 딸이자 수녀로 강인함을 지닌 마리아는 배우 김보정과 나하나가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시데레우스’는 공연장 안을 하나의 작은 우주로 표현하고자 영상을 활용한 무대미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리고 4인조 라이브 밴드를 구성해 풍부하고 생생한 연주로 작품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오는 14일 첫 번째 티켓 예매를 앞두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