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이청아 “시나리오 쉽지 않아…’더 파이브’ 김선아 선배 떠올렸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청아,다시봄

배우 이청아가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다시, 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Ish87@

웹툰 원작 타임 리와인드 무비 영화 ‘다시, 봄’에 출연하는 이청아가 극 중 감정연기를 하면서 배우 김선아를 떠올렸다고 밝혔다.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 압구정에서 ‘다시, 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다시, 봄’은 자고 일어나면 하루 전 날로 되돌아가는 타임 라인에 빠진 은조(이청아)의 이야기를 담는다. 소중한 딸을 잃은 뒤 거꾸로 가는 시간 속에 살게 된다는 설정이다.

은조 역의 이청아는 이를 위해 극 안에서 감정연기를 쏟아낸다. 힘들지 않았냐고 묻자 이청아는 “시나리오를 받고나서부터 힘들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며 “시나리오를 받고 감독님을 만날 때 ‘서울 숲’에서 만나자고 했다. 카페 같은 데 앉아서 얘기하면 숨이 막힐 것 같았다. 그때 감독님과 밤 산책을 3~4시간 했다”고 설명했다.

이청아는 “(연기를 하면서) ‘더파이브’라는 영화를 할 때 김선아 선배님이 떠올랐다. 언니가 혼자 싸운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생이자 후배로서 안타까웠다”며 “우리 영화에도 딸의 장례식을 비롯해 힘든 연기와 행복한 연기가 함께 있다. 슬픈 신을 찍을 때 위경련을 달고 살았는데, 행복한 연기를 할 때는 눈물이 나면서 너무 행복했다. 기분이 롤러코스터를 탔다”고 했다.

그는 “이번에 찍은 장면들을 돌아보는데, 정말 힘들게 찍은 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감독님과 함께 포기하지 않고 찍은 장면들이 최종적으로 선택된 것을 보면서 내가 이 작품을 통해 성장했다는 걸 느꼈다”며 현장에 있는 배우들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다시, 봄’은 오는 4월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