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윤석 첫 연출작 ‘미성년’, 4월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미성년’ 스틸/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윤석의 첫 연출작 ‘미성년’이 오는 4월 개봉을 확정하고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영화 ‘미성년’은 ‘암수살인’ ‘1987’ 등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남기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서 입지를 굳힌 김윤석의 첫 연출작이다. ‘미성년’에서 감독 겸 배우로 활약한 김윤석은 극 중 이 모든 혼란의 원인을 제공한 당사자 대원 역을 맡았다. 여기에 베테랑 염정아, 김소진과 신예 김혜준, 박세진이라는 신선한 조합이 크랭크인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스틸은 평온했던 일상에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다섯 캐릭터의 모습을 담아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염정아와 김소진은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각기 다른 입장의 어른으로 분했다. 대원(김윤석)의 아내 영주로 분한 염정아는 대원에 얽힌 일을 알고서도 딸 주리(김혜준)가 상처받을까 애써 담담한 척 하는 영주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김소진은 덕향오리 가게를 운영하며 홀로 딸 윤아(박세진)를 키우는 미희로 분해 겉은 강하지만 속은 여린 내면 연기를 선보인다.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선 누군가를 향해 밝게 응대하는 미희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50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신예 배우 김혜준과 박세진의 캐릭터 스틸도 함께 공개됐다. 김혜준이 분한 주리의 스틸에서는 아빠의 비밀을 알게 된 후, 복잡하고도 당황스러운 주리의 심경을 느낄 수 있다. 박세진이 분한 윤아의 스틸은 당찬 눈빛으로 엄마 미희와 주리의 아빠 대원이 저지른 일을 정면 돌파하기 위해 애쓰는 윤아의 모습을 담았다.

‘미성년’은 4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