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서울 콘서트 1분 만에 매진…’일곱 악몽’을 눈앞에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드림캐쳐 포스터. / 제공=드림캐쳐컴퍼니

그룹 드림캐쳐가 지난 4일 오후 6시 단독 콘서트 티켓 예매를 시작한 지 1분 만에 매진을 기록했다.

드림캐쳐는 오는 4월 6일과 7일 서울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드림캐쳐컴퍼니 관계자는 5일 “이번 공연에서 그동안 드림캐쳐가 풀어낸 악몽 스토리의 결말을 확인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

드림캐쳐의 이번 서울 콘서트는 새롭게 시작하는 아시아 투어의 분기점이다. 컴백 활동을 마무리한 뒤 오는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시작으로 22일 싱가포르, 24일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다. 서울 공연 이후 5월에는 일본을 찾아 도쿄와 고베에서 현지 팬들을 만나 호흡할 예정이다.

드림캐쳐컴퍼니 관계자는 “드림캐쳐가 그려왔던 도전의 결실이자 새로운 걸음을 출발점인 이번 콘서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최고의 콘서트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