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정신 잃고 응급실 行…“몸 상태 더 악화되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왜그래 풍상씨’ 영상 캡처 / 사진제공=KBS

KBS2 ‘왜그래 풍상씨’에서 유준상이 응급실에 입원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5일 정신을 잃고 응급실에 실려온 풍상(유준상)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풍상은 병색이 완연한 얼굴로 정신을 잃고 누워있다. 이어 그의 상태를 급하게 살피는 셋째 정상(전혜빈)과 강열한(최성재)의 모습이 공개돼 긴장감을 유발한다.

앞서 풍상은 자신의 이식을 두고 싸우는 동생들에게 간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아내 간분실(신동미)과 함께 연명치료 포기 각서까지 쓴 상황. 이에 분실이 힘없이 산소마스크에 의지하고 있는 남편의 모습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풍상의 몸 상태가 하루가 다르게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그런데도 풍상에게 선뜻 간을 내어주겠다는 사람이 나타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