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 동료 윤지오 실명 인터뷰 “사건 당시 수사 부실…증언 묻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배우 윤지오가 고(故) 장자연을 위해 목소리를 냈다.

장자연의 동료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는 5일 오전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처음으로 이름을 밝히고 인터뷰를 했다.

윤지오는 10여 년 전 장자연의 성추행 장면을 목격한 동료로 알려졌다. 경찰 참고인 신분으로 수차례 조사를 받았다. 

윤지오는 “(장자연 사건 당시) 증언을 한 이후 일상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였다. 이사도 수차례 해야 했다”며 경찰 조사도 늦은 시간에 이루어졌고, 언론의 시달림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연기와 관련한 캐스팅에도 문제를 겪어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장자연 사건 경찰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사실을 있는 그대로 증언했음에도 묻혔다”고 했다.

그는 당시 장자연 사건 조사에 대해 “21살이었던 내가 느끼기에도 부실한 수사였다”고 했다. 또 경찰이 사건 당시 구두의 색깔 등을 물어봤다며 “내가 보기에 중요한 질문은 따로 있는데, 왜 이런 질문만 하는지 무얼 물어보려고 하는지 의구심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