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진세연, 프로파일러로 大활약…미스터리 풀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 방송 화면

배우 진세연이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에서 ‘깡소영’으로 활약하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지난 4일 방송된 ‘아이템’ 13, 14회에서 신소영(진세연)은 유철조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몰린 강곤(주지훈)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 수사를 시작했다.

신소영은 강곤을 체포하려는 절대 악의 조력자 한유나(김유리)에 맞섰다. 그는 ”이 사건 아직 확증은 없다”며 “아무도 강곤이 유철조를 죽이는 현장을 보진 못했다. 그리고 총기에선 피해자의 지문도 함께 나왔다”고 말해 긴장감을 끌어 올렸다.

이어 유일한 혈육이자 조카 강다인(신린아)을 잃은 아픔에 흥분하며 분노하는 강곤에게 과거 그와 같은 아픔이 있는 소영만이 할 수 있는 현실적인 조언과 위로를 줬다. 강곤에게 사건 현장에서 유철조가 누군가에 의해 조종당하듯 자살하게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다시 한 번 사건 현장으로 향했다.

소영은 이 곳에서 강곤의 무죄를 입증해 줄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를 만나게 됐다. 하지만 다시 시작된 조세황(김강우)의 계략으로 소영의 눈앞에서 앞서 강곤이 말했던 유철조와 동일한 방법으로 목격자가 자살하게 됐다. 

항상 먼저 나서서 사건들의 단서를 발견하며 분투하는 소영이 강곤의 무죄와 더불어 아이템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해결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다.

이처럼 진세연은 극 중 대한민국 최악의 참사로 엄마를 잃은 가슴 아픈 과거를 지닌 신소영 역으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날 선 수사력과 판단력을 가진 프로파일러 신소영의 활약이 기대된다

‘아이템’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