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송상은, 악플에도 기쁨의 눈물…따뜻한 감동 선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눈이 부시게’ 방송화면. /

배우 송상은의 눈물이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만들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다.

송상은은 ‘눈이 부시게’에서 가수 지망생 상은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날 방송에서 영수(손호준)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데뷔 신고식을 했다. 그는 자신의 노래를 듣고 악성 댓글을 쏟아내는 네티즌들의 반응에 눈물을 쏟았다. 비난이 힘들어서가 아니라 관심을 가져주는 것에 감동받았기 때문이다.

영수의 인터넷 방송에 가수로 초대된 상은은 기쁜 마음으로 기타 연주를 하며 노래를 불렀다. 혹평이 이어졌지만, “투명 인간 취급이 아닌 누군가에게 반응을 들었다는 사실이 기쁘다”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항상 밝은 모습이었지만 관심이 절실한 상은의 마음 앓이가 전해져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힘내세요’라는 응원의 댓글을 읽고 다시 한 번 노래를 열창했다. 뮤지컬 무대에서 쌓은 내공을 발휘해 ‘봄날은 간다’를 구슬프게 불러, 극에 활력을 더했다.

방송 이후 송상은의 새로운 매력이 돋보였다는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졌다. 그는 엉뚱함으로 웃음을 자아내다가도 짠한 청춘의 삶을 그대로 녹여낸 열연으로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