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율희, 늦둥이 동생 과외선생님 도전…눈물 쏟은 동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 율희와 동생 민재/사진제공=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율희가 늦둥이 동생 민재를 위해 일일 과외선생님으로 변신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최민환은 갈 때마다 혼줄이 났던 처가로 향한다. 처가의 이사 때문에 처남 민재를 하루 돌봐주기로 했던 것. 민환은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처남 민재의 환심을 사기 위해 책가방은 물론, 장난감까지 이것 저것 사주며 살뜰히 챙겼다.

집에 도착해서도 민환은 장난감을 갖고 민재와 신나게 놀아줬다. 민환은 민재의 학습지 숙제를 봐달라는 장모님의 전화를 받았다. 이에 율희는 민재의 숙제를 봐주기 위해 1:1 과외를 시작했다. 하지만 처음 다정다감했던 분위기와는 달리 시간이 지날수록 산만하게 구는 민재 때문에 율희는 엄격한 선생님으로 돌변했다. 율희는 늦둥이 동생을 직접 키워 자식같은 애정이 있다며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공부를 하던 민재가 갑자기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기 시작했다. 이에 율희와 민재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율희와 민재의 달콤살벌한 과외는 오는 6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