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현영 “방송 열심히 하려 마음 먹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현영/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현영이 방송 욕심을 드러낸다.이 모습은  5일 오후 8시 30분 방송에서 공개된다.

최근 ‘비디오스타’ 녹화에서 현영은 출산 후에도 남다른 S라인 몸매를 자랑했다. 출산한 지 13개월이 지난 뒤 몸매 관리에 성공한 현영은 “요즘에 방송을 열심히 하려고 마음먹었다”며 방송에 대한 욕심을 내보였다. 급기야 현영은 비디오스타 세트장을 런웨이 무대로 만들며 워킹을 하기도 했다.

특히 올해로 결혼 7년 차를 맞은 현영은 남편과 달달한 일상을 공개했다. 현영은 신혼부부처럼 여전히 로맨틱한 남편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의 남편은 현영이 출산하자 기념으로 클럽 데이트를 준비, 그곳에서 깜짝 이벤트를 벌여 현영을 감동하게 만들었다고.

또한 이날 현영은 남편 자랑에 이어 자식 자랑까지 펼쳐 팔불출 면모도 드러냈다. 현영은 태어난 지 13개월밖에 안 된 아들의 떡 벌어진 어깨를 자랑하며, 아들이 스스로 걸어서 이발하러 간다는 믿지 못할 이야기를 전했다. 이를 들은 MC 및 패널들은 모두 불신 가득한 눈초리를 보냈지만 현영은 꿋꿋하게 자식 자랑을 계속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