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2’ 이민지, 박신양 살려낸 통쾌한 ‘한 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 방송 화면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에서 배우 이민지의 통쾌한 변호가 빛을 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에서는 이자경(고현정)이 계획한 함정에 빠져 누명을 쓰게 된 조들호(박신양)가 통쾌하게 위기를 탈출하며 국일 그룹에게 공개적으로 선전포고를 했다.

장순임(장미인애 분)의 교묘한 자해자작극으로 인해 조들호는 범인으로 의심받게 되었고, 윤소미(이민지)는 담당 변호사가 되어 조들호의 곁을 지켰다. 수감자복 차림으로 조사를 기다리는 조들호의 손을 잡아주며 따뜻한 미소로 조들호를 먼저 안심시켜줬다.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으로 조사실 분위기를 주도했다. 조들호를 용의자로 몰아붙이는 검찰 측과의 팽팽한 수 싸움에도 절대 밀리지 않으며 논리와 당당함으로 맞섰다.

유일한 현장 CCTV와 장순임의 진단 기록으로 불리해지는가 싶은 순간, 마지막 공판에서 조들호와 윤소미의 역공이 펼쳐졌다. 조들호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없다는 점, 칼에 묻은 자신의 지문 방향과 자상이 반대라는 점 등을 언급하며 스스로를 변호했다. 윤소미는 장순임이 투명 라텍스를 손끝에 발라 범행 당시 쓰였던 칼에 본인의 지문을 남지 않았던 결정적 증거를 제시하면서 재판 분위기를 순식간에 뒤집었다.

특히, 윤소미가 구해 온 장순임의 병원기록과 보건소 정기검진 시 남아있던 혈액 샘플을 이용한 혈액 임신 검사 결과 ‘임신 사실 없음’ 소견을 받아낸 것이 추가 증거로 제출되며 조들호의 살인 미수 및 태아 살인사건은 무죄로 판결됐다. 박수갈채를 받아내며 결국 공판에서 승리했다.

이민지는 초보 변호사 시작한 윤소미의 드라마틱한 성장기를 보여주고 있다. ‘햇병아리’ 변호사에서 먹잇감을 낚아채는 ‘독수리’로 성장한 이민지의 연기가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