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특별출연 3인방 공개…강렬한 첫 등장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프리즈너’ 배우 남경읍(왼쪽부터), 최덕문, 이주승 / 사진제공=지담

배우 남경읍·최덕문·이주승이 ‘닥터 프리즈너’에 특별출연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쫓겨난 천재 의사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싸움을 펼쳐가는 감옥 메디컬 드라마다.

남궁민(나이제 역), 권나라(한소금 역), 김병철(선민식 역), 최원영(이재준 역)을 비롯해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며 숨 막히는 연기호흡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강렬한 존재감을 지닌 세 배우의 특별출연 현장사진이 공개됐다.

다양한 작품 속에서 중후한 분위기를 뿜어내는 남경읍은 전직 국회의원 출신 수감자 정민제 의원으로 등장한다. 수갑을 찬 와중에도 꽉 쥔 두 주먹과 강렬한 눈빛에서 아직 시퍼렇게 살아있는 권력을 암시한다. 특히 나이제와는 특별한 접점을 지닌 인물로 알려져 일개 의사와 국회의원이었던 두 사람이 어떻게 처음 만나게 된 건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극중 나이제와 강한 관련성을 지닌 또 다른 인물인 태강병원 응급실 센터장 장민석 역은 배우 최덕문이 맡는다. 장민석은 나이제의 대학 직속 선배이자 병원 내 상사로 월급을 차압당하면서도 돈 없는 노동자와 노숙자의 수술과 치료에 앞장서는 현실에 밀착한 관리자형 의사다. 누구보다 나이제를 걱정하고 실현되기 힘든 그의 이상에 안타까워한다.

영화와 드라마, 연극무대를 넘나드는 연기파 배우 이주승은 극중 나이제가 의료과장으로 있는 서서울 교도소로 이감된 수형자다. 세상을 버린 듯한 자포자기한 눈빛에서도 강렬한 이미지를 연출해 그가 보여줄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세 배우가 그려낸 현실감 넘치는 캐릭터 덕분에 서사를 더욱 치밀하게 채워낼 수 있었다”며 “첫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할 이들의 맹활약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왜그래 풍상씨’ 후속으로 오는 20일 수요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