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송재림 “과거 연기 그만두려 일본 行…’제이 송’으로 불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송재림이 연기를 그만두려 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송재림,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송재림은 과거 일본에서 ‘제이 송’으로 불렸던 얘기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일본 친구들이 자신의 이름을 쉽게 부르게 하기 위해 이 같은 이름을 쓴 사실과, 연기 활동을 그만두고 이직(?)을 위해 일본에 가는 것을 선택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송재림은 최근 배우 김유정과 한 드라마에서 상대역으로 만나 기분이 묘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김유정이 아역일 당시에도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적이 있었다고.

아울러 송재림은 겨울에 난방을 틀지 않고 즉석밥에 반찬 두 개를 돌려 먹는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행동을 하는 반전 이유(?)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밖에도 ‘라디오스타’에서는 송재림을 비롯해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 네 명이 배우들이 넘치는 입담과 뽐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