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왕이 된 남자’, 모든 순간 소중…오래 기억됐으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세영. 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이세영이 5일 “‘왕이 된 남자’가 시청자들 마음에도 오래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세영이 중전 유소운 역을 맡은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의 종영을 기념에서다. ‘왕이 된 남자’는 지난 4일 최종회가 방영됐다.

이세영은 “그동안 ‘왕이 된 남자’ 유소운을 사랑해준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추위 속에서 고생한 모든 제작진과 배우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 덕분에 무사히 작품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이렇게 좋은 작품으로 새해를 시작할 수 있어 뜻깊고 기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소운이와 함께 울고 웃었던 모든 순간들을 소중하게 기억할 것 같다. 앞으로도 작품을 통해서 한층 더 성장한 모습, 좋은 연기 보여주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세영은 공포 영화 ‘링거링’을 통해 충무로 호러퀸으로 변신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