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4월 방송…이연복 셰프·에릭·허경환·존박·정준영 출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출국길/사진제공 = tvN

tvN ‘현지에서 먹힐까?’가 이번 봄, 미국편으로 돌아온다.

푸드트럭에서 펼쳐지는 음식의 향연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온 ‘현지에서 먹힐까?’ 시리즈가 미국 편으로 다시 찾아온다. 지난해 방송된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 편에서 짜장면부터 짬뽕, 탕수육, 멘보샤, 칠리·크림새우, 깐풍기 등 다채로운 메뉴를 선보였다. 중국 본토는 물론, 대한민국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던 이연복 셰프는 다시 한번 현지 입맛 저격을 위해 나선다. 이번 미국 편에서 이연복은 중화요리뿐만 아니라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좋아할 ‘한국인 소울푸드’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평소 음식에 관심이 깊은 에릭이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 편에 합류한다.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 출연에 남다른 요리 실력을 뽐내며 ‘에셰프’라는 별칭도 얻은 에릭이 어떤 솜씨를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식뿐만 아니라 전 세계 음식에 대한 시야를 가진 가수 정준영도 함께한다. 파리에서 팝업 식당을 통해 장사한 경험이 있는 정준영이 ‘현지에서 먹힐까’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더한다.

지난 시즌 이연복과 함께 중국 편에 참여한 허경환도 이번 시즌 함께 간다. 특유의 예능감과 뜻밖의 장사 수완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던 그는 이번 여정에서 멤버들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가수 존박도 미국 본토 점령을 위해 새롭게 합류한다. 열정 넘치는 막내 라인으로서 네이티브의 언어 능력은 물론, 까다로운 본토 입맛을 사로잡을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현지에서 먹힐까’ 제작진과 이연복 셰프, 에릭, 허경환, 존박, 정준영 등 전 출연진은 지난 3일 미국으로 떠났다. 오전부터 출국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인 출연진은 밝은 표정으로 속속 공항에 도착해 새로운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태국 편과 중국 편에 이어 이번 미국 편의 연출을 맡게 된 이우형 PD는 “이번 시즌은 중국 본토를 사로잡았던 이연복 셰프의 ‘더 큰 도전’이다. 확장판 격으로, 중화요리뿐만 아니라 현지 입맛을 저격할 한국인 소울 푸드들을 준비 중이다. 과연 푸드트럭 본고장인 미국에서 저희 음식을 좋아해주실 지 기대와 걱정이 교차한다”고 귀띔했다. 또한 “지난 시즌에 이어 또 한 번 활약을 보여줄 허경환은 물론, 새롭게 합류하는 에릭, 존박, 정준영이 보여줄 넘치는 열정과 능력에도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이들이 보여줄 신선하면서도 찰떡같은 케미를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4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