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보고 만난 거 아니니까”…‘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서로 위한 속 깊은 고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가 월요 예능 시청률 전체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평균 시청률 1부 6%, 2부 6.2%(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유지했다.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6%(1부 시청률 기준)로 역시 동시간대 1위였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6%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MC로 신성우가 출연했다. 안현모·라이머 부부는 라이머가 즐겨 보는 프로그램 ‘한국인의 밥상’ 발자취를 따라 가보는 ‘한국인의 밥상 투어’를 떠났다. 라이머는 첫 메뉴인 ‘황태해장국’을 먹으며 황태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뽐냈다. 프로그램 진행자 최불암이 앉았던 자리에서 먹방을 시도하는 등 행복한 ‘성덕’의 모솝을 보였다. 홍게를 먹을 때는 최불암이 했던 멘트를 그대로 재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급기야 “횡성에 또 다른 ‘한국인의 밥상’ 맛집이 있다”며 덧붙여 끝나지 않은 투어를 예고했다.

인교진·소이현 부부는 훗카이도 여행기로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폭설이 내리는 노천탕에서 온천욕을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6.6%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뒤이어 두 사람은 그림 같은 설경을 배경으로 이를 악 물고 눈싸음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인교진은 ‘충청도 버전’으로 영화 ‘러브레터’ 명대사를 따라하며 감성을 즐겼다. 눈밭에 누운 두 사람은 서로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서프라이즈 여행에서 두 사람은 그 어느 때보다 달콤한 시간을 보냈다.

정겨운·김우림 부부는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혔다. 김우림에게 피아노 레슨 문의가 들어왔고, 이를 들은 정겨운은 “돈은 내가 벌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우림은 “일을 좀 쉰 상태지 않냐”며 “도울 수 있는 건 돕겠다”면서도 연기활동을 쉬고 있는 정겨운의 재정 상황은 모른다고 했다. 정겨운은 “아내에게 통장을 줬지만 잔액 확인은 하지 않은 것 같다. 현재 마이너스 통장”이라면서 “그래도 아내에게 짐을 지게 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정겨운은 “비슷한 역할이 들어오면 거절하게 된다”고 연기 활동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김우림은 “나 때문에 원하지 않는 역할을 하는 건 바라지 않는다”며 “돈을 보고 만난 건 아니니까 괜찮다”고 말했다. 이후 정겨운·김우림 부부는 절약을 위한 ‘만원의 행복’ 데이트를 이어갔다. 두 사람은 시내 버스를 타고, 학교 식당에서 식사하며 알콩달콩 시간을 보냈다. 김우림은 정겨운을 위한 ‘밸런타인데이 기념독주회’를 열었다. 정겨운은 아내의 갑작스런 이벤트에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눈물을 글썽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