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이제 시작이다…지금처럼만 행복하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Mnet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 방송화면

신인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리더 수빈이 4일 오후 방송된 Mnet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에서 멤버들에게 “고맙고 미안하다”고 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한 신인이다. 팀 이름은 ‘서로 다른 너와 내가 하나의 꿈으로 모여 함께 내일을 만들어간다’라는 뜻이다.

이들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첫 번째 미니음반 ‘꿈의 장: 스타(STAR)’를 발표하고 가요계에 도전장을 냈다.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에서는 대부도로 여행을 떠나 각종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모습을 담았다.

멤버들은 여행을 마치며 “정말 즐거웠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수빈은 멤버들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를 준비했다. 그는 “고마웠고 미안했고 감동도 받았다. 많이 의지하고 있다. 믿고 따라줘서 고맙다. 많이 부족하지만 다독여줘서 고맙다”며 “이제 시작이다. 지금처럼만 행복하게 지내자”고 말했다.

이후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서로를 바라보며 웃고, 손을 맞잡으며 의지를 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