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접대 연결 의혹’ 카톡 메시지, 권익위가 확보…수사 급물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빅뱅 승리.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연루된 성접대 의혹의 증거물인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 내용 일체를 국민권익위원회가 확보한 것으로 4일 밝혀졌다. 이에 따라 의혹 일체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이날 한 매체는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승리가 성접대를 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수만 건의 카카오톡(이하 카톡) 메시지를 익명의 신고자로부터 제출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메시지는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여러 연예인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익위는 이 메시지들 가운데에서 2015년 12월 승리의 성접대 시도 의혹 뿐만 아니라 강남 클럽들과 경찰과의 유착 의혹 등 또 다른 정황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카카오톡 메시지의 제보자는 “카카오톡 내용 중에서 경찰과 유착을 의심할 만한 대화와 정황이 대거 포함돼 있어서 경찰이 아니라 권익위에 제출하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이 매체는 전했다. 권익위는 내부 검토 후 경찰 또는 검찰에 자료를 넘길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권익위가 이같은 카카오톡 메시지 일체를 확보한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자료를 권익위에 요청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