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박해준 “한예종 장동건으로 불렸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섹션 TV 연예통신’ 배우 이선균(왼쪽부터), 전소니, 박해준 / 사진제공=MBC

MBC ‘섹션 TV 연예통신’에 영화 ‘악질경찰’ 배우들이 출연한다.

4일 방송되는 ‘섹션 TV 연예통신’에서는 ‘악질경찰’의 주역 이선균·전소니·박해준과의 인터뷰 현장이 공개된다.

이선균은 “지금까지 국내 경찰 영화 가운데 가장 질 안 좋은 경찰일 것 같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메가폰을 잡은 이정범 감독과는 “학교를 같이 다녔고 ‘굿바이 데이’ 졸업 작품에 참여한 적이 있다”며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또한 이선균이 “박해준과의 액션 장면에서 실제로 조르기를 당해 신호를 보냈는데 연기인 줄 알고 컷을 안했다. 영화에는 잘 나온 것 같아 다행”이라고 하자 박해준은 “그럼 제가 칭찬 받아야 되는 거죠?”라고 말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

박해준은 학창시절 한예종(한국예술종합학교) ‘장동건’으로 유명했다고 밝혀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이선균은 “실제로 학교에 입학했을 때 난리가 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재수 없는 건 그걸 자기도 안다”며 농담을 던졌다.

신예 전소니는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전소니는 “감독님이 저와의 미팅 후 오디션을 취소했다. 처음엔 오디션이 예정돼 있는지도 몰랐다”며 “시나리오를 쓰면서 생각한 느낌이랑 저랑 너무 잘 맞아서 바로 낙점 했다더라“고 전했다. 이선균도 “촬영할 때 눈빛이나 느낌이 너무 좋다”면서 “보석 같은 배우가 탄생할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악질경찰’ 세 배우와의 인터뷰는 4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