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21살 설하수, 넘치는 에너지→해피바이러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설하수/ 사진제공=홈런기획

설하수가 TV조선 ‘미스트롯’에서 넘치는 에너지로 해피바이러스를 전파했다.

설하수는 지난 28일 첫방송 된 ‘미스트롯’ 현역부에 참가했다. 그는 참가곡 ‘사랑의 트위스트’로 상큼하고 활력 넘치는 무대를 보여줬다.

특히 격렬한 안무에도 흔들림 없는 가창력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조영수 마스터는 “집중력이 좋고 프로다운 무대였다”고 호평했다.

또한 행복전도사답게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아지게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청자들은 김양과 함께 ‘올하트’를 받아 자동 본선 진출을 하게 된 설하수에게 “진짜 대박” “노래 정말 신나게 잘 부른다” “해피 바이러스 저도 받았다” “사방에 퍼진 트위스트 바이러스! 귀요미 설하수”라며 응원했다.

설하수의 ‘미스트롯’ 방송분은 카카오tv 유투브 등으로 온라인에 공개돼 2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보이는 등 방송 후에도 끊이지 않는 관심을 이끌었다.

설하수는 올해 가장 큰 기대를 받는 트로트 가수다. 데뷔한 지 2년이 안된 신예지만 누구보다도 눈에 띄는 성장을 보여주고 있는 것. 이제 21살이 된 설하수는 주변까지 밝게 만드는 긍정 에너지로 ‘미스트롯’ 무대를 밝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