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김광규부터 이서연까지, 자꾸 눈길이 간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봄이 오나 봄’에서 명품 조연들의 활약이 빛나고 있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주인공들을 비롯해 김광규, 오영실, 강문영, 유정우, 미람, 이서연 등 신스틸러들의 유쾌한 장면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극 중에서 엄지원(이봄 역)의 전 매니저이자 엔터방의 대표 방광규 역을 맡은 김광규는 특유의 유머러스한 대사처리와 연기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미람은 보도국 앵커 천수현 역을 맡아 얄밉지만 마냥 미워할 수만은 없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사로잡는다.

또한 이유리(김보미 역)와 안세하(허봄삼 역), 김남희(허봄일 역)를 길러 준 천사의 집 안젤리나 수녀 역을 맡은 오영실은 능청스러운 연기를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유쾌한 장면들을 만들고 있다. 오영실의 친구이자 이유리의 친모인 세라강으로 분한 강문영은 강인하면서도 속은 여린 캐릭터의 성격을 여과없이 표현하는 등 극에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엔터방의 소속 배우인 제임수를 맡은 유정우는 매사에 긍정적이고 느긋한 성격을 가진 캐릭터로 눈길을 끌고 있다. 동시에 극 중 엄지원과 최병모(박윤철 역)의 딸 박시원 역의 이서연은 엄마인 엄지원 편에 서서 든든한 지원군으로 활약 중이다.

제작진은 “‘봄이 오나 봄’이 배우들의 열연과 예측하기 어려운 전개로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여기에 신스틸러들의 유쾌한 활약이 예고되어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했다.

‘봄이 오나 봄’은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