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입맞춤’, 반전 있는 듀엣 도전기…”음악으로 위로받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입맞춤’으로 뭉친 손태진(왼쪽부터), 펀치, 남태현, 정미영 PD, 소유, 산들, 문별, 최정훈. / 사진제공=KBS

“누가 듀엣 파트너가 되느냐, 미리 유출하면 안 되기 때문에 많은 걸 말할 수는 없지만 반전이 숨어 있습니다. 한 사람이 파트너를 정하지 못하고 남는 구조인데, 또 다른 반전이 있어요.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정미영 PD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키스튜디오에서 열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입맞춤’의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PD는 다른 음악 경연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남녀 가수들의 심리적인 움직임이 있어서 채널A ‘하트시그널’과 유사하다는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기본적으로 음악과 공연에 집중한다. 회마다 다른 무대가 펼쳐지고, 제작진도 어떤 출연자가 듀엣 호흡을 맞출지 모르는 상태에서 촬영하기 때문에 긴장하면서 녹화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입맞춤’은 뛰어난 가창력을 지닌 가수들이 최적의 듀엣 파트너를 찾아 나서는 과정을 담는다. 가수 김종국과 소유가 진행을 맡고 가수 남태현, 그룹 B1A4 산들, 밴드 잔나비 최정훈, 그룹 마마무 문별, 성악가 손태진, 래퍼 딘딘, 국악인 송소희 등이 호흡을 맞춘다. 오는 5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정 PD는 “촬영하면서 섭외를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두 인성이 훌륭하다”면서 “제작진에게는 물론 서로 양보하고 챙겨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 프로그램의 특별한 점”이라고 덧붙였다.

‘입맞춤’에는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부르는 가수들이 나온다. 장르와 연령을 넘어선 듀엣 공연을 보여주려는 제작진의 의도가 담겨있다. 출연자들은 파트너를 바꿔가며 협업하고 최종 듀엣 파트너를 결정한다.

정 PD는 “섭외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건 실력이다. 예능 도전이 처음인 출연자들과 사전 인터뷰를 하면서 노래를 요청했는데, 빼어난 실력에 모두 감탄했다. 처음인 만큼 진심이 담겨서 더 소중하다”면서 “성악과 국악을 전공한 출연자를 섭외한 것도 장르의 다양화를 위한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가수 소유. / 제공=KBS

듀엣 파트너를 찾기 위한 남녀 가수들의 미묘한 심리전이 청춘남녀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리는 ‘하트시그널’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소유는 “‘하트시그널’ 출연자로서 차이점을 말하자면, 우리는 같이 살지 않는다”며 “‘하트시그널’이 출연자들의 감정에 초점을 맞춘다면 ‘입맞춤’은 음악에 집중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사람과 노래를 부르면 어떤 시너지가 날까?’를 고민하기 때문에 듀엣 파트너를 정하는 과정이 더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문별은 기존 음악 예능과 다른 점에 대해 “듀엣 파트너와 호흡을 맞추는 프로그램이어서 서로 소통하면서 노래했고, 무엇보다 부를 때 감정에 충실했다”고 밝혔다. 남태현은 “주어진 시간은 부족하고 곡은 급하게 정해야 했다. 그러면서도 공연의 완성도는 높여야 하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고 스트레스도 받았다”며 “특히 편곡에 신경을 썼고, 파트너와 조율하는 부분에서는 약간의 신경전도 있었다”고 부연했다.

최정훈은 “입맞춤’의 취지에 맞게 어떻게 하면 좋은 노래를 만들고 부를까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특히 출연자들은 저마다 자신과 듀엣 호흡을 맞추면 좋은 점을 힘줘 말했다.

손태진은 “성악가로서 4중창에 익숙해져 있어서 상대의 음악에 잘 스며들 수 있다. 그 강점을 이 프로그램에서도 최대한 살리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남태현은 “부드러운 미성 이미지가 강한데, 밴드를 하면서 강한 창법도 익혔다. 따뜻하고 부드러운 듀엣곡이 아니라 강한 노래도 소화할 수 있다. 더불어 무대 연출에서도 아이디어를 많이 내는 편이다”고 했다.

그룹 B1A4 산들. / 제공=KBS

산들은 “여러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한 경험이 나의 강점이다. 듀엣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배려”라며 “많은 경험을 통해 얻은 지식과 배려를 갖고 있다”고 웃었다. 펀치는 “노래할 때 가사 전달을 잘 하려고 노력한다. 이번에도 파트너와 곡의 분위기를 잘 살리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팀으로 활동하다가 혼자 하려니까 떨린다”는 문별은 “다른 목소리와 잘 섞일 수 있다는 점과 랩과 보컬 두 가지를 다 할 수 있는 게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소유는 “다수의 듀엣 경험을 갖고 있다. 튀는 목소리가 아니기 때문에 누구와 만나도 잘 섞인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출연자들은 모두 “즐겁게 촬영했고, 방송에서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펀치는 “열심히 놀았다”고 했고, 손태진은 “음악으로 친해지고 서로 발전하는 모습을 봤다. 역시 음악은 국경이 없는 예술이다. 시청자들도 음악으로 위로와 감동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