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두 번째 한일전…대결 전 전지훈련서 부진 감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문제적남자’ 두 번째 한일전 준비/사진제공=tvN

tvN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 멤버들이 두 번째 한일 뇌섹 대결을 위해 일본으로 떠난다.

4일 방송하는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에서는 전현무, 하석진, 이장원, 박경, 타일러가 두 번째 한일 뇌섹 대결을 위해 일본 구마모토로 떠나 뇌섹 특훈을 받는다. ‘문제적 남자’ 멤버들은 지난해 10월 일본의 상위 0.01% 브레인과 한일 뇌섹 대결을 펼쳐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한 바 있다. 일본에서 펼쳐질 두 번째 한일 대결 상대를 예측하던 중 박경은 “일본에 왔으니 한국에서 활동 중인 일본 아이돌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측했다. 이에 나머지 출연자들은 “그렇다면 일본 친구들이 많은 걸그룹 아이즈원일 수도 있겠다”고며 한껏 들뜬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일본에 도착한 후 짧은 자유시간 끝에 출연진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워밍업 뇌풀기였다. 다음날 펼쳐질 본격적인 한일 뇌섹 대결을 대비해 뇌섹 전지 훈련을 실시하는 것. 하지만 ‘문제적 남자’ 멤버 중 늘 우수한 성적을 보였던 인물들이 심각한 부진을 겪으며 위기를 맞이했다. 본격적인 대결 전날인 만큼 한 문제도 풀지 못한 출연자는 방송 최초로 끝까지 남아서 문제를 맞힐 때까지 보충 수업을 진행했다. 과연 ‘문제적 남자’ 멤버들이 전지훈련에서의 부진을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일 뇌섹 대결을 앞두고 펼쳐질 전지훈련은 4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