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맞춤’ 소유 “‘하트시그널’과는 다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소유. / 제공=KBS

가수 소유가 새롭게 시작하는 ‘입맞춤’과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의 유사성에 대해 “확실히 다르다”고 밝혔다. 4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키스튜디오에서 열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입맞춤’의 기자간담회에서다.

‘입맞춤’은 뛰어난 가창력을 지닌 가수들이 최적의 듀엣 파트너를 찾아 나서는 과정을 다룬다. 가수 김종국과 소유가 진행을 맡으며 가수 남태현, 그룹 B1A4 산들, 밴드 잔나비 최정훈, 성악가 손태진 등이 출연한다.

소유는 “‘하트시그널’의 패널로 출연한 사람으로서 차이점을 확실히 알고 있다. 우리는 같이 살지 않는다”며 “‘하트시그널’의 출연자들의 감정에 집중했다면 우리는 음악과 듀엣 호흡에 초점을 맞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 사람과 무대 위에서 어떤 시너지를 낼까?’를 고민했기 때문에 듀엣 파트너를 정할 때 힘들었다. 듀엣곡도 급하게 정해야 한다. 그런 점이 ‘하트시그널’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입맞춤’은 오는 5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