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X다나카 슌스케 ‘막다른 골목의 추억’…벚꽃 만발할 4월 개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막다른 골목의 추억’/ 사진제공=영화사조아

소녀시대 최수영 주연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메인 포스터 및 스틸이 공개됐다.

4일 공개된 메인포스터에는 나고야 아이 치큐우하쿠 기념공원의 벚꽃을 배경으로 유미 역의 최수영과 니시야마 역의 다나카 슌스케가 활짝 웃으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포스터 상단에 ‘힘겨운 날, 가만히 열어보고 싶은 이야기’라는 카피가 눈길을 끈다.  최수영-다나카 슌스케 두 사람은 벚나무 아래서 차 한잔을 건네며 쉬어가도 괜찮다는 듯, 관객들의 마음을 편하고 따스하게 물들이고 있다. 힘겨운 날, 만개한 벚꽃은 아이러니하게도 살아갈 힘을 줄 수도 있다는 의미를 전하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일본의 베스트셀러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작가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한일 양국에서 주목 받고 있다. 애인을 찾아 나고야에 간 한국인 여행객 유미가 우연히 들른 막다른 골목의 카페 ‘엔드포인트’에서 점장 니시야마를 만나게 되는 이야기. ‘낯선 도시에서 찾아 온 감성멜로’로 4월 극장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메인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스틸 9종은 극중 유미가 카페 ‘엔드포인트’에서 지내는 모습을 짐작할수 있게 해준다. 또 메인 포스터의 배경이 된 벚나무 아래에서 니시야마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통해 한층 친해진 두 사람의 모습도 함께 확인해 볼 수 있다. 힘겨운 날, 가만히 열어서 만나보고 싶은 이야기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4월 4일 리미티드 극장개봉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