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보스’ 정준호X토니안X이천희X장동민X임상아, 연예인 상사는 뭐가 다를까?(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장동민(왼쪽부터), 토니 안, 신동엽, 정준호, 이천희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문제적 보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연예인 CEO는 다를까?’ 연예계 활동과 사업을 병행하는 연예인들을 보면 한번쯤 가져볼 만한 호기심이다. tvN 새 예능 ‘문제적 보스’가 이 궁금증을 해결해주러 나섰다.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문제적 보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근찬 CP와 방송인 신동엽, 배우 정준호, 가수 토니 안, 배우 이천희, 방송인 장동민이 함께했다. 이 CP를 제외하고는 모두 사업을 하는 연예인이라는 것이 공통점이다.

‘문제적 보스’는 연예인 CEO들과 이들을 상사로 둔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신동엽은 과거 사업 실패 경험을 가진 연예인으로서 MC를 맡는다. 이 CP는 “프로그램을 기획했을 때 MC는 신동엽이 맡아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이전의 경험 때문에 적격이라고 느꼈고, 다행히 신동엽이 제안을 긍정적으로 받아줬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프로그램 2회까지는 신선한 측면이 있고 꽤 재밌다고 확신한다. 요즘 ‘인싸'(‘인사이더’를 일컫는 신조어)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다들 인싸가 되고 싶어했으나 출연 연예인들이 다 회사 내에서는 아웃사이더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똑같이 겉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제적 보스’에는 두 가지 뜻이 담겼다고 이 CP는 설명했다. 그는 “완벽하게 좋은 보스는 없다. 그래서 ‘문제적 보스’이고, 동시에 보스의 입장에서는 해결해야 되는 문제가 많을 수 있다. 그러한 중의적 의미를 담아 ‘문제적 보스’라고 프로그램명을 지었다”고 말했다.

신동엽,문제적보스

스튜디오 내 MC로서 연예인 사업가들의 의견을 중재하고 공감해 줄 신동엽./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는 “연예인 CEO의 회사라고 해서 무언가 다른 것이 아니라 평범한 직장인들의 관계에 대한 얘기를 하고 싶었다. 결국 직장인들을 힘들게 만드는 것은 인간관계라고 생각한다. 이를 보면서 직장인들이 어떤 해답이나 유쾌함을 얻어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요즘은 직장인들 뿐만 아니라 자영업자들도 힘들어 한다. 그런 애환을 방송으로 풀어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토니 안에 따르면 각자의 성향대로 사업을 하는 연예인들의 모습이 시청 포인트다. 토니안은 “제일 재밌는 부분은 평소와는 사뭇 다른 보스들의 모습이다. 나 스스로도 몰랐던 부분을 스튜디오에서 봤다”고 말했다. 정준호는 스스로를 ‘인싸 보스’라고 캐릭터를 잡아 소개했다. 정준호는 “‘인싸 보스’로서의 장점을 살려서 훌륭한 인재를 찾은 경험도 있다”고 밝혔다.

이 CP 또한 “관찰 예능이기 때문에 그간 방송을 통해 비춰졌던 연예인으로서의 이미지가 아니라 일반 직장 상사로서의 모습이 여과없이 비춰진다. 직원들도 이들을 연예인이 아니라 일반인 상사로 대한다”며 “출연진도 자신의 모습을 보고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런 부분도 재미있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에서 사업을 하고있는 임상아도 프로그램에 신선함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천희는 “임상아 대표가 회사를 운영하는 방식은 문화적으로 차이가 있어서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털어놓았다.

장동민은 “나도 영상을 보면서 시청자로서, 연예인으로서, 직장 보스로서의 각각의 입장이 이해됐다. 날 것의 이야기들이 오가고 출연진조차도 ‘나한테 이런 면이 있었어?’라고 놀랐다. 매일매일의 촬영이 기대되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키웠다. 이에 토니 안도 “잠을 설칠 정도로 설레는 프로그램”이라고 거들었다.

정준호는 “세상의 모든 미생에게 문제적 보스라는 프로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각자의 분야에서 사업을 일궈 온 연예인들의 사내 생활이 궁금해지는 ‘문제적 보스’는 오는 6일 밤 11시부터 매주 수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