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김태균, 철없는 형 사연에 “저희 형하고 비슷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개그맨 김태균 / 사진제공=KBS

개그맨 김태균이 가슴 아픈 가족사를 처음으로 고백했다.

4일 방송되는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8년 동안 제대로 된 직업을 가져본 적 없는 의욕제로 형 때문에 속 터지는 1살 터울 동생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주인공에 따르면 형은 어떤 일이든 짧게는 3일, 길면 3개월 일하고는 조금이라도 힘들면 자신과 안 맞는 것 같다며 그만둔다고 하소연했다.

“자신도 의욕 없이 살았던 적이 있어서 관심이 간다”던 김수용도 “24시간 중 14시간을 잔다”는 형 이야기에 “신생아도 아니고”라면서 한숨 쉬었다.

가장 큰 문제는 어머니가 매번 장남이라며 감싸줬던 탓에 형의 자립이 더 늦어지고 있던 것. 마치 자신의 일인 것처럼 사연에 깊이 몰입하던 김태균은 “저희 형하고 비슷하다”면서 자신의 가족사를 공개했다. 이어 눈가가 촉촉하게 젖어든 표정으로 진심어린 조언을 건넨다고 해 평소 밝은 웃음 뒤에 어떤 가족사가 자리하고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하지만 이런 간곡한 조언에도 어머니는 장남의 뒷바라지를 계속하겠다고 밝혀 김태균을 비롯한 출연진 전원을 멘붕에 빠뜨렸다. 이에 이영자는 “신이시여”라며 고개를 떨어트렸다.

20대 후반이 되도록 어머니와 동생의 도움을 받으며 자립하지 못하는 철없는 형의 사연은 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