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고아라, 피투성이 된 채 쓰러져…절체절명 위기 포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해치’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에서 고아라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다.

‘해치’ 제작진은 4일 여지 역의 고아라가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져있는 스틸 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여지(고아라)는 피투성이가 된 채 실신해 있다. 더욱이 백발괴한은 여지를 향해 인정 사정 없이 낫을 휘두르며 공격을 펼치고 있다. 여지는 희미해지는 정신을 겨우 붙잡고 있는데, 손에는 피가 흥건하다.

이 장면은 경북 문경에서 촬영됐다. 고아라는 촬영을 앞두고 무술 감독과 함께 동선 하나 하나를 섬세하게 챙기며 연습을 거듭했다. 특히 이번 촬영은 피하려는 자와 공격하려는 자의 거칠고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는 위험한 장면인 만큼, 두 사람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했다고.

본격적으로 촬영이 시작되자 고아라는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연기를 펼쳐 스태프들을 숨죽이게 했다. 순식간에 몰입한 그녀의 열연 덕분에 충격적이며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탄생했다고 한다.

지난 회에서 여지(고아라)는 연잉군(정일우)이 노론의 뿌리깊은 과거시험 부정 행위를 밝히기 위해 물밑 작업을 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에 연잉군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이 연루된 전옥서 탈주 사건으로 위험에 빠지자 그를 도와주며, 그간의 오해를 풀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과연 누가 여지를 무참히 공격한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해치’는왕이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이금(정일우) 사헌부 다모 여지,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오늘(4일) 오후 10시 13, 14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