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승윤X류수영, 21년 만에 차력쇼 재연…‘환상 케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개그맨 이승윤(왼쪽), 배우 류수영 / 사진제공=JTBC

‘자연인’ 이승윤과 절친 류수영이 21년 만에 함께 차력쇼를 펼친다.

4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대학 시절부터 인연을 맺어 온 개그맨 이승윤과 배우 류수영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는 ‘자연인’에서 최근 ‘도시방송인’으로 거듭난 이승윤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이승윤은 “대학교 후배 류수영과 한 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한 게 처음”이라고 밝히며 토크쇼 단독게스트로 출연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차력쇼를 선보이는 개그맨 이승윤(왼쪽)과 배우 류수영 / 사진제공=JTBC

두 사람은 대학 시절 전통무예동아리에서 함께 활동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승윤은 “류수영이 쌍절곤을 잘해서 뽑았다”며 첫 만남을 회상했다. 두 사람이 당시 KBS2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은 즐거워-캠퍼스 영상가요’에서 선보였던 차력쇼 영상도 공개됐다. 이에 류수영은 이소룡 뺨치는 쌍절곤 쇼를, 이승윤은 화려한 불쇼를 선보이며 대학생 시절로 돌아간 듯한 생동감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승윤은 ‘자연인’에 관련된 에피소드로 웃음을 주기도 했다. MC들이 “이승윤은 50대에서 80대 어르신들 사이에서 방탄소년단 같은 존재”라고하자 이승윤은 “어르신들이 내 이름을 다 아신다. 그런데 이름을 ‘이숭늉’ 등으로 잘못 부르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초반 생선대가리 카레, 고라니 간 등 생소한 자연인 음식을 먹게 된 사연도 언급했다. 특히 화제가 된 ‘전설의 눈빛’에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21년 만에 재탄생한 이승윤과 류수영의 차력쇼는 4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