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이별→건강악화…고래가 울면 시청자도 울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성훈이 몰입도 높은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다.

박성훈은 극 중 급변하는 인물의 상황을 섬세한 호흡과 눈빛으로 설득력 있게 담아내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달달하던 남자 고래(박성훈 분)가 미란(나혜미 분)에게 차갑게 이별을 고한 것에 이어, 아버지를 죽인 원수인 강수일(최수종 분)의 간을 이식받기까지 쉽지 않은 감정변화를 디테일하게 구현했다.

두 눈이 붉게 충혈되도록 애써 울음을 삼키는 모습부터, 답답함에 가슴을 치며 울부짖는 모습까지 끓어오르는 고통을 아프게 토해내는 박성훈의 오열은 고래의 감정을 오롯이 느끼게 만들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건강이 악화됨에 따라 옅어지는 입술색과 야위어가는 얼굴을 점층적으로 표현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미게 했다.

박성훈이 열연중인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