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새벽 파쇄차 의혹에 입 열다…”분기별로 진행한 절차·현재 물품 보관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 / 제공=JTBC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최근 불거진 파쇄차 관련 보도에 “분기별로 진행해온 절차”라고 밝혔다.

양현석 대표는 4일 자신의 SNS에 “나도 궁금해서 한 번 확인해봤다. 매년 3개월에 한 번씩 분기별로 진행해온 절차”라며 “통상적으로 열흘 전 전직원들에게 통보(한다)”라고 설명했다.

양 대표는 이어 “언론 보도 후 파기 업체에서 연락, 현재 업체에서 해당물품을 파기하지 않고 임대 창고에 그대로 보관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양현석 대표는 YG엔터테인먼트의 정기 보안폐기 일정표도 첨부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조선일보는 ‘이날 새벽 YG엔터테인먼트 사옥으로 기록물 파쇄 서비스 업체 차량 두 대가 들어갔다. 약 2시간에 걸쳐 박스와 트렁크 등 수십 개가 차량에 실렸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가수인 승리가 전날 경찰에 자진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는 사이, 파쇄 업체를 불러 다량의 물품 파쇄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