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는 첫사랑 느낌”…’모두의 주방’ 김정난, 태민과 환상의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올리브 ‘모두의 주방’/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모두의 주방’이 배우 김정난, 샤이니 태민 등 출연진의 훈훈한 케미로 호평받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모두의 주방’ 3회에는 강호동, 이청아, 곽동연, 광희와 배우 김정난, 샤이니 태민이 함께해 신선한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출연진의 남다른 케미가 돋보였다.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김정난은 “샤이니는 첫사랑 같은 느낌”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김정난은 태민이 깜짝 등장하자 카리스마 넘치는 명품 배우의 면모는 온데간데없이 남다른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녹화 내내 ‘요알못’ 태민을 살갑게 도와주는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하기도 했다. 

김정난은 강호동과도 남다른 호흡을 선보였다. 재료 손질을 하면서 아웅다웅하다가도 어느새 공감대를 형성하며 소통하는 현실 남매 케미로 시선을 사로잡은 것. 

광희와 태민은 아이돌 선후배로서 서로를 챙기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오랜만에 만난 이청아와 곽동연 또한 다정한 배우들의 케미로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출연진은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요리를 만들어 안방극장의 이목을 끌었다. 김정난은 꽃게와 봄나물 손질은 물론, 주방 청결마저 신경 쓰는 꼼꼼함으로 요리 고수의 자태를 보여줬다. 특히 냉이의 향긋함이 풍미를 더한 ‘꽃게탕’을 만들어 태민으로부터 “인생 최고의 꽃게탕”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유명 셰프를 능가할 조리 도구를 준비, 기대감을 드높인 태민은 예상치 못한 실수와 더불어 우여곡절 끝에 ‘소고기 양상추쌈’을 완성했다. 이청아는 봄 향기 가득한 ‘두릅 솥밥’을, 광희는 맛은 물론 영양마저 풍부한 ‘통삽겹 쌍화 수육’을 내놓아 출연진들의 탄성을 유발했다. “요리는 퍼포먼스”라며 화려한 칼질 퍼포먼스를 공개한 강호동, 직접 기른 파를 챙겨와 놀라움을 안긴 곽동연 등 다양한 연령대가 자연스레 어우러져 요리하는 모습이 안방극장에 소소한 행복을 전했다.

봄기운이 만연한 식탁에 모여 앉은 출연진들은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며 풍성한 대화를 이어갔다. 저마다의 추억이 담긴 음식 이야기로 훈훈함을 선사했다.

‘모두의 주방’은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